광고
정치
사건파일
유튜브정치는 개인 우상화로 가는 지름길
정치의 새물결
기사입력: 2019/01/12 [11:33]  최종편집: ⓒ TOP시사뉴스
호세빈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튜브정치는 개인 우상화로 가는 지름길

 

▲    보수우파의 유튜브 채널


구글의 대표적인 동영상스트리밍 서비스인 유튜브는 대한민국의 정치와 교육, 그리고 문화와 경제의 창으로 자리잡고 있다. 작년의 유튜브 최대 순간 조회수가 2,500백만명이라고 하니 국민 두 사람중의 한명이 유튜브를 보고 있었다는 이야기이다.

 

공영TV나 종편에서도 랜선라이프나 오락프로그램에서도 유튜브 인기 크레이티브인 대도서관이나 인기유튜브들이 출연하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으며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에서도 5위가 유튜브라고 하니 오늘날 1인방송의 거대한 물결이 IT 강국 대한민국의 화두로 떠 오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뒤질세라 정치인들의 유튜브개설도 활발하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TV홍카콜라는 구독자 수가 19만명을 넘어섰어며 새해 들어서 시작한 유시민 대표의 알릴레오는 방송은 공개된 지 10시간만에 조회수 30만을 돌파했다. 알릴레오가 방송되는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역시 구독자가 21만명을 넘었다.

 

▲    알릴레오의 유시민과 홍카콜라의 홍준표 유튜브 채널방송


이제까지 정치와 사회 뉴스에 대한 보수층에 대한 유튜브 구독자를 확보하고 진행하여온 방송에는 펜앤마이크의 정규재TV는 현재까지 구독자수 234000명을 훌쩍 넘기며 보수우파의 대표적 방송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 소장이 진행하는 황장수의 뉴스브리핑도 보수우파 유튜브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채널이다. 186000명 이상의 구독자수를 자랑한다.

 

이밖에도 조갑제 대표의 조갑제TV’와 신혜식 대표가 운영하는 신의한수’, 인터넷 매체 뉴스타운이 운영하는 뉴스타운TV 등도 보수우파 성향의 이용자들이 애용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이 밖에 개인 유튜버가 운영하는 tv나라애, 국방안보 채널을 표방한 이안방송등과 글로벌디펜스뉴스, 엄마방송, 김정민국제전략연구소, 이춘근 박사의 이춘근TV, 송영선 전 의원의 시사360, 뱅모 세뇌탈출, 벌레소년-Boy Bugs, 태평TV 등이 있다. 만화가 윤서인 씨가 개인 방송을 시작했고, 이들 채널은 적으면 2~3만에서부터 많게는 10만 이상의 탄탄한 구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러한 정치판도의 대 개혁은 여의도청치와 공영방송, 그리고 신문에서 지켜보던 국민들과 시민들이 3차산업 혁명에 이어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시대로 들어선 4차 정치혁명 곧 개인우상화 정치 곧 SNS정치 시대로 접어든 것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    유튜브 랭킹 사이트 소셜러스 https://kr.socialerus.com/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구독자와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는 유튜브들의 만남은 곧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고 속 시원하게 긁어주는 우리가 만드는 우상일 것이다.

연예계의 아이돌은 그들이 하는 연기나 노래로서 우리에게 만족함을 주기에 우리는 그들을 우상이라 부른다. 그러나 미래와 우리의 모든 삶에서의 진정한 바램과 시원한 돌직구 같고 청량제와 같은 정치인들의 빵빵터지는 말 한마디는 우리의 체증과 가슴을 시원하게 한다.

규제와 통제로 얽매인 체제가 아닌 자유롭고 신통방통한 언변은 우리의 정신을 사로잡으며 우리가 전혀 알지도 못한 정보와 신세계를 제시한 다면 우리는 그들을 바라보며 날마다 눈과 귀를 바칠것이기 때문이다...

 

▲    빅브러더에 의한 4차 산업시대의 정치



 

ⓒ TOP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