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남북당국회담 12~13일 서울 개최
기사입력: 2013/06/10 [14:37]  최종편집: ⓒ TOP시사뉴스
나라&독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북은 9~10일 판문점에서 열린 장관급 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에서 ‘남북당국회담’을 12~13일 이틀간 서울에서 개최키로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9일 오전 10시부터 16시간 동안 8차례에 실무접촉을 통해 10일 새벽 이같은 내용의 발표문을 도출했다.

이번 실무접촉에서 남북은 회담 명칭과 날짜, 장소, 대표단 규모, 왕래 경로 등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회담 공식명칭은 당초 ‘장관급 회담’에서 ‘남북당국회담’으로 변경됐다.

통일부는 회담 명칭이 변경된 이유에 대해 “우리 측이 북측 의견을 감안한 것”이라며 “회담 명칭 보다는 남북문제의 실질적인 협의·해결이 중요하고 새 정부의 새로운 남북관계 정립이라는 의미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 대표단의 왕래 경로는 경의선 육로로 하고 추가적인 실무적 문제는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남북 대표단은 수석대표급과 회담 의제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해 최종 합의가 불발됐다. 남북은 이날 새벽 협의결과를 발표문 형식으로 각기 발표했다.

수석대표급과 관련해 남측발표문은 ‘남북 문제를 책임지고 협의 해결할 수 있는 당국자'로, 북측은 '단장은 북측의 상급 당국자’로 한다고 명시했다.

우리 측은 남북관계 총괄부처 장인 통일부 장관이 회담에 나감으로 북한도 이에 상응하는 통일전선부장이 나올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우리 측의 요구에 부정적인 의견을 표명하며 ‘상급 당국자’로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 우리 측 문안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의제와 관련해 남측발표문은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이산가족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문제 등 당면하게 긴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발표문은 “6·15 및 7·4 발표일 공동기념 문제, 민간래왕과 접촉, 협력사업추진문제 등 북남관계에서 당면하고도 긴급한 문제들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적었다.

 

 

ⓒ TOP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