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경과 신앙
숨은 그리스도인의 침묵
나가사키·아마쿠사 잠복(潛伏) 기리시탄 문화유산 답사기
기사입력: 2019/12/23 [16:35]  최종편집: ⓒ TOP시사뉴스
서성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숨은 그리스도인의 침묵 나가사키·아마쿠사 잠복(潛伏) 기리시탄 문화유산 답사기를 내면서

 

▲     강귀일저자



▲    책소개

 

도서출판 동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일본의 나가사키·아마쿠사 지방 잠복 기리시탄 관련 유산답사기 숨은 그리스도인의 침묵을 출판했다.

잠복 기리시탄이란 일본 에도시대 막부가 내렸던 그리스도교 금교령에도 불구하고 표면적으로 불교도 행세를 하면서도 신앙을 유지했던 그리스도교 신자들을 말한다. 일본에서 17세기 초반에 내려진 금교령은 19세기 후반에 들어서서야 해제됐다. 나가사키(長崎)현 전역과 구마모토(熊本)현 아마쿠사(天草) 지역에는 약 250년에 걸친 금교기에도 잠복 기리시탄들이 명맥을 이으며 존재했다.

잠복 기리시탄들은 금교령이 해제되자 교회로 복귀했다. 그러나 모두가 복귀하지는 않았다. 일부는 조상들로부터 전승된 신앙 형태를 그대로 유지했다. 이들은 가쿠레 기리시탄이라고 불린다.

이 책의 저자는 수년 전부터 일본 가쿠레 기리시탄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했다. 이 연구회 최초의 외국인 회원이기도 한 저자는 지난해 나가사키와 아마쿠사 지방의 잠복 기리시탄 관련 유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자 해당 지역 답사를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 이 책은 그 결과물이다.

이들 유산에 대해 저자는 그리스도교가 일본에 뿌리를 내리기까지 겪어야 했던 혹독한 탄압과 박해를 딛고 형성된 것이라며 문명충돌의 양상이기도 하고 끝내 신앙을 지켜낸 일본 그리스도인들의 위대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본 그리스도교 초기 순교자들 가운데는 임진왜란 때 끌려간 조선인들도 포함돼 있고 일본교회사가 우리 역사에도 영향을 미쳤다우리 역사와 연관이 있는 곳들에 대한 내용도 책에 담겨있다고 밝혔다.

 

▲   사인회



저자는 시마바라
·아마쿠사 농민봉기 사건이 청나라에서 돌아온 소현세자가 석 달 만에 생을 마감했던 비극적인 역사와도 관련이 있음을 이 책에서 밝혀 두고 있다.

책에는 일본에 그리스도교가 전래돼 정착하는 과정과 혹독한 박해기를 거치면서도 신앙을 유지했던 신자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또 금교정책이 해제된 이후 다시 교회를 세운 신자들의 신앙심이 감명 깊게 그려졌다. 저자가 관련 지역을 답사하며 직접 찍은 사진들도 풍부하게 실려 있어 현장감을 더한다.

 

  

차례

 

머리말

 

1부 일본열도에 전해진 복음

복음의 일본열도 상륙과 선교 / 금교령 / 조선인 기리시탄의 탄생 / 금교기 잠복 기리시탄의 신앙생활 / 그리스도교의 부활 / 금교해제와 재선교 / 잠복 기리시탄 관련 유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다

 

2부 작은 로마, 나가사키(長崎)

나가사키항 / 남만(南蠻)무역과 그리스도교의 전래 / 작은 로마, 나가사키 / 26성인 순교지 니시자카(西坂) / 고려교(高麗橋)와 조선인 기리시탄 마을 / 나가사키 카스텔라와 설탕 / 오우라(大浦)천주당 / 군국주의 시대의 교회와 원폭피재 / ‘나가사키에는 오늘도 비가 내렸다(長崎今日だった)’

 

3부 소토메(外海)의 기리시탄들

소토메(外海)와 나가사키 선셋로드 / 최초의 기리시탄 다이묘(大名) 오무라 스미타다(大村 純忠) / 소토메 잠복 기리시탄의 버팀목, 바스창 전도사 / 소토메 잠복 기리시탄의 고토(五島) 이주 / 소토메 기리시탄의 부활 / ‘소토메의 태양’, 도 로사마() / ‘사람이 이다지 슬픈데도 주여, 바다는 너무나 푸릅니다’ / 지금도 건재한 구로사키(黑崎) 가쿠레 기리시탄

 

4부 기리시탄 농민봉기의 현장 시마바라(島原)와 아마쿠사(天草)

시마바라(島原)와 아마쿠사(天草)의 복음 전래 / 크리스트교 박해와 운젠온천(雲仙溫泉) / 시마바라·아마쿠사의 농민봉기(島原·天草一揆)와 하라성터(原城跡) / 사키쓰(崎津) 마을의 잠복(潛伏)기리시탄 / 아마쿠사구즈레(天草崩) 발생 / 다시 세워진 사키쓰천주당 /오에 마을에서 만난 잠복 기리시탄의 후예 야마시타(山下)

 

5부 기도의 섬, 구로시마(黑島)

군항(軍港) 사세보(佐世保) / 구로시마(黑島)로 이주한 잠복 기리시탄 / 구로시마 기리시탄들의 부활 / 섬의 중심, 구로시마교회

6부 가쿠레 기리시탄의 섬, 히라도지마(平戸島)

히라도항에 입항한 포르투갈 상선 / 히라도의 남만무역과 크리스트교의 전래 / 히라도의 네델란드상관(商館)과 영국상관(商館) / 가스가(春日) 마을의 다랭이논과 기리시탄들 / 성산(聖山) 야스만다케(安満岳)와 성도(聖島) 나카에노시마(中江) / 이키쓰키시마(生月島)의 기리시탄들 / 히라도의 교회들

 

7부 잠복 기리시탄 디아스포라, 고토(五島)열도

어디에서나 가톨릭교회가 보이는 고토열도(五島列島) / 소토메(外海) 지역 잠복 기리시탄들, 고토열도(五島列島)로 이주하다 / 가톨릭교회로 복귀한 고토 잠복 기리시탄들 / 고토열도의 중심 후쿠에시마(福江島) / 혹독한 시련을 이겨낸 기리시탄의 섬, 히사카지마(久賀島) / 나루시마(奈留島) 가쿠레 기리시탄의 후예 가키모리(柿森)/ 일본 목조교회의 백미, 에가미(江上)천주당 / 돌로 지은 가시라가시마()교회 / 와카마쓰시마(若松島)의 기리시탄동굴과 마지막 가쿠레 기리시탄 지도자 사카이(坂井)/ 노자키시마(野崎島)와 노쿠비(野首)교회

 

8부 맺음말 - 다시 읽는 엔도 슈사쿠(遠藤 周作)의 소설 침묵(沈默)’

 

 

저자 소개

 

강귀일(姜貴一)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나 유년기부터 울산에서 성장했다. 울산 학성고등학교와 광운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울산제일일보 기자로 활동했다.

2004년 울산대학교에 재직하고 있던 가쿠레 기리시탄 연구자, 안도 구니아키(安東 邦昭) 교수와 만나면서 일본 그리스도교사에 관심을 갖게 됐다. 2015년부터 일본 전국가쿠레 기리시탄연구회가 매년 개최하는 전국대회에 참가하며 외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이 연구회 회원이 됐다

 

 

본문 속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018630일 일본이 추천한 나가사키(長崎)와 아마쿠사(天草) 지방의 잠복(潛伏) 기리시탄 관련 유산(Hidden Christian Sites in the Nagasaki Region)’을 세계문화유산에 등록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이 유산에 대해 막부의 금교정책 아래에서 남모르게 육성된 독특한 종교적 전통을 말해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유네스코의 세계유산 선정 기준인 현저하며 보편적인 가치에 부합한다는 것이다.

잠복 기리시탄(Hidden Christian), 세계그리스도교회사에서도 유례(類例)가 없는 명칭이다. 에도 시대와 메이지 시대 초기(17세기 초 ~ 19세기 말), 막부와 정부의 혹독한 금교정책 아래에서도 신앙을 유지한 크리스찬들을 가리킨다. 이들은 사제의 지도를 받을 수도 없었다. 사제들은 이미 추방됐거나 순교했다. 이들은 스스로 조직을 구성하고 지도자를 세웠다. 그리고 철저하게 불교도 행세를 했다. 이들은 언제 닥칠지 모르는 관원들의 단속을 피해야 했다. 간혹 관원들에게 적발되는 기리시탄들도 있었다. 적발된 기리시탄들은 순교를 당하기도 했고 모진 고문을 받아야 했다.

나가사키와 아마쿠사 지방의 잠복 기리시탄 관련 유산은 그리스도교가 일본에 전해져 뿌리를 내리기까지 겪어야 했던 혹독한 탄압과 박해를 딛고 형성된 유산이다. 유럽에서 발전한 크리스트교가 문화적 토양이 전혀 다른 일본에 전해지면서 빚어진 문명충돌의 양상과 그 고난을 이겨내고 끝내 신앙을 지켜낸 일본 크리스찬들의 찬란한 승리를 잘 보여준다.

-<머리말> 중에서

 

일본에 남겨진 피로인들 가운데 일부는 포르투갈 상인들에 의해 노예로 팔려가기도 했다. 도자기 등을 만드는 기술자들은 특별한 대우를 받으며 정착해 일본 도자기 문화의 장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피로인들은 잡역에 종사하며 열악한 삶을 이어가야 했다. 그런 조선인 피로인들에게도 복음이 전해졌다. 조선인 기리시탄들이 여기저기서 생겨났다. 그들은 모여 사는 마을에 교회를 세우기도 했고 순교의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다.

한국 천주교회의 첫 역사서는 1874년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달레(Dallet, CH.) 신부가 프랑스어로 간행한 조선천주교사(Histoire de l’Eglise de Coree)’이다.

이 책은 조선에 대한 정보가 빈약했던 당시의 유럽 세계에 조선에 대한 기초 정보를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또 한국천주교회사의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책은 조선천주교회의 성립에서부터 1866년 병인박해까지의 일을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다.

이 책은 서두에서 조선천주교회의 전사(前史)로 임진왜란 피로인들의 신앙과 순교 사실을 소개하고 있다. 조선인 기리시탄들에 관한 내용은 당시 일본에서 활약하던 선교사들에 의해 바티칸에 보고돼 있었다. 달레 신부는 이 자료들을 조선천주교회사를 기술할 때 빠뜨리지 않았다.

-<조선인 기리시탄의 탄생> 중에서

 

186777일 교황 비오 9세는 일본에서 순교한 205위를 복자로 시복했다. 이때 시복된 순교자들은 1617년부터 1632년까지 희생된 사람들이었다. 박양자 수녀는 도쿄대교구청에서 나온 자료와 각 수도회에서 나온 자료를 토대로 이 가운데 조선인이 10명 포함됐다고 저서에서 밝혔다. 이 가운데 안토니오 고라이(高麗)라는 인물이 있다. 일본에서 성()을 고라이(高麗)라고 했던 이 조선인 기리시탄은 부인, 아들 두 명과 함께 복자위에 올랐다. 안토니오 고라이 일가족은 1622910일 니시자카(西阪) 언덕에서 55명이 순교할 때 화형에 처해졌다. 이때 안토니오의 아들은 12세와 3세였다.

고려교 옆에는 큼직한 석등 하나가 자리를 잡고 있다. 나카시마가와가 지류와 합류하는 분기점에 서 있다. 에도 시대에 위험할 수 있는 밤길을 밝혀주는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투박하지만 어딘지 정겹게 보이는 이 석등을 보면서 이 마을에 살았던 조선인의 솜씨가 아니었을까 짐작을 해보았다. 돌아오면서도 몇 번을 되돌아봤다. 고려교는 노면전차 스와진자(諏訪神社) 정류장에서 가깝다.

-<고려교와 조선인 기리시탄 마을> 중에서

 

나는 20194월 구로사키 지구 가쿠레 기리시탄 대표 무라카미 시게노리(村上 茂則) 씨를 만날 수 있었다. 무라카미 씨는 25세대, 52명의 신자를 이끄는 조카타(帳方)였다. 그가 건네준 명함에는 구로사키 지구 가쿠레 기리시탄 대표 조카타라는 직책이 명기돼 있었다. 가쿠레 기리시탄 조직 대표의 명함 한 장이 달라진 시대상을 여실히 보여줬다. 지금의 가쿠레 기리시탄은 숨어서 비밀리에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아닌 것이다.

-<지금도 건재한 구로사키(黑崎) 가쿠레 기리시탄 > 중에서

 

시마바라·아마쿠사의 농민봉기 소식은 조선에도 신속하게 알려졌다. 조선왕조실록 가운데 하나인 인조실록 1638313일 기사에 놀랍게도 당시 동래부사 정양필(鄭良弼, 1593~1661)이 올린 치계 내용이 실려 있다. 1638년이면 조선은 병자호란(1636)을 겪은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다. 시마바라·아마쿠사의 농민봉기는 1638228일 막을 내렸다. 이 소식이 불과 보름 만에 조선의 조정에까지 전해진 것이다.

실록에는

東萊府使鄭良弼馳啓曰 日本關白家康時, 有南蠻人稱以吉利施端, 來在日本, 只事祝天, 廢絶人事, 惡生喜死, 惑世誣民, 家康捕斬無遺至是島原地小村, 有數三人, 復傳其術, 出入閭巷, 誆誘村民, 遂作亂殺肥後守江戶執政等勦滅之云

동래 부사 정양필(鄭良弼)이 치계하여 이르기를 이에야스(家康)가 일본의 관백이었을 때, 길리시단(吉利施端)이라고 하는 남만인(南蠻人)들이 일본에 와 살면서 단지 하느님에게 기도하는 것만 일삼고 인사(人事)는 폐하였으며, 사는 것을 싫어하고 죽는 것을 기뻐하며 혹세무민하였는데, 이에야스가 잡아다 남김없이 죽여 버렸습니다. 이때에 이르러 시마바라(島原) 지방의 조그만 동네에 두서너 사람이 다시 그 술수를 전파하느라 마을을 출입하면서 촌사람들을 속이고 유혹하더니, 드디어 난을 일으켜 비후수(肥後守)를 죽였습니다. 이에 에도(江戶)의 집정(執政) 등이 모두 죽였다고 합니다.”

라고 기록돼 있다.

-<시마바라·아마쿠사의 농민봉기와 하라성터> 중에서

 

이 마을 사람들의 성씨도 거의 五輪이다. 그런데 종가만 음독으로 고린이라 발음하고 나머지 집은 훈독으로 이쓰와라고 발음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도 많이 알려진 일본의 인기가요 고이비토요(戀人)’를 발표했던 가수 이쓰와 마유미(五輪 眞弓)의 아버지가 이 마을 출신이다. 할아버지는 이 교회의 오르간 반주자였다고 한다. 이쓰와의 5대조도 로야노사코(牢屋)사건 때 혹독한 고초를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혹독한 시령을 이겨낸 기리시탄의 섬, 히사카지마> 중에서

 

사카이 씨가 이끌고 있는 가쿠레 기리시탄 조직에는 20여 가족이 소속돼 있다. 고토 열도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가쿠레 기리시탄 조직이다. 이들은 아직도 가쿠레 기리시탄의 특성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다. 이들이 스스로 가쿠레 기리시탄임을 밝힌 것도 불과 10여 년 전이었다. 그 전까지는 철저하게 외부에 존재를 드러내지 않았다. 이들도 소토메에서 이주해온 잠복 기리시탄의 후손이었다. 이들 조직을 대대로 이끌어 온 조카타는 원래 사카이 씨의 처가인 후카우라(深浦) 씨였다. 사카이 씨의 장인에게 아들이 없었기 때문에 조카타 역을 사카이 씨가 물려받게 됐다.

-<와카마쓰시마(若松島)의 기리시탄 동굴과 마지막 가쿠레 기리시탄 지도자 사카이(坂井) > 중에서

 

▲    저자와의 만남



 

ⓒ TOP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