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축구
정몽규 대한축협회장,클린스만 경질 놓고 시민단체에 '배임 혐의'로 고발 당해
한국축구, 개혁이 이루어지는가?
기사입력: 2024/02/13 [16:18]  최종편집: ⓒ TOP시사뉴스
장덕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경질 여론이 고조되는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는 13일 오전 서울경찰청에 정 회장을 강요와 업무방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클린스만 감독을 일방적으로 임명하는 등 강요에 의한 업무방해를 했다는 게 이 단체의 주장이다.

정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의 선임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민위는 이와 관련 "클린스만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대표 감독을 수행함에 있어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서 계약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약을 떠나 무능과 직무 해태를 한 클린스만 감독과 수석코치 등의 책임을 물어 해임하는 것만이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길"이라며 "클린스만이 위약금을 청구한다면 국민께 의견을 물어 감독과 수석코치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민위는 정 회장 고발 이유에 대해선 "감독을 해임할 때 위약금을 비롯 해임하지 않을 시 2년 반 동안 지불해야 할 금액, 처음 계약 후 지급한 금액도 공금임에도 피고발인의 일방적 연봉 결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클린스만 감독의 임기는 2년 뒤 열리는 북중미 월드컵까지로 현재 연봉은 약 29억원 수준이다. 임기 중 경질될 경우 70억원 안팎의 위약금을 물어줘야 하지만 최근 정치권까지 가세하며 감독의 퇴진을 압박하고 있다. 

아시안컵 대회 중 보인 태도와 선수단 지휘 능력도 도마에 오르는 등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경질론은 더욱 거세졌고 정 회장도 궁지에 몰렸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클리스만 감독에 대한 해임을 재차 촉구했다.

한편 축구협회는 감독 경질이 최대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 임원회의를 열고 아시안컵 대회를 리뷰하고 향후 운영 방안을 논의했지만, 정작 수장인 정 회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TOP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